태그 : 개러지키트

Missing blue - 사야 1/8



몇주전에 평소에는 내  책들은 보지도 않던 어머니께서 우연히 All That Figure 2002를 보시더니...
"이것 참 이쁘구나 하나 사서 만들어 다오"
"어머니...이것은 2002년에 나온 책이라 지금은 이것 구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래도 찾아보거라"

......

"일본 경매에 12000엔....그러니까 얼추 17만원 들어갈 듯 합니다."
"그럼 사거라."
"저기 돈은...."
"10만원 보태줄테니 나머지는 알아서 하거라"

......

"하지만 저 다음달이면 군대가지 않습니까"
"평소엔 일주일에 3개씩 만들더니 내 부탁 하나 못들어 주겠다는거냐"

............
...해서 만들게 된 작품






킷 이야기로 돌아와서... 쿠루시마 제작소 답게 부품의 질이나 설명서, 동봉된 베이스 등...
역시 돈많으면 정품 사고 볼 일이다.






다리에는 매니큐어를 이용한 합성 도료를 만들어 사용했다.
매니큐어란게 겉색,실제색,뿌릴때의 색이 전혀 달라서 참 애먹었다.




어머니가 반하신 바로 그 부분....
웬지 엄청나게 따듯해 보이는 곰돌이 슬리퍼...게다가 머리에 분홍리본!





L의 계절,Missing blue로 유명한 통키하우스의 PS2용 게임 Missing blue의 사야.

게임은 엄청난 분기를 자랑하는 나선형 분기라서 
좋아하는 사람과 싫어하는 사람이 극명하게 나뉠 타입인지도 모르지만..
이런 몽환적인 느낌도 나쁘지 않다.

이때가 결국 D-10일 남긴 상황이었는데,

지금 생각해도 엄청난 역작.

04년 10월 완성.


by 인체 | 2009/08/13 01:52 | 장난감놀이 03,04 | 트랙백 | 덧글(2)

슈퍼로봇대전 - 휴케바인 복서


일단 휴케바인 MK.3를 제작....정말 작은 주제에  몸통은 통짜.  역시 하는짓이 보크스답다. 짜증을 불러 일으킨다.





복서의 다리완성. 휴케바인이 얼마나 작은지 느껴지는 사진.
참고로 다리 하나에 들어가는 부품이 휴케바인 전체 부품보다도 많다.
복서의 파츠는 연하게 그라데이션을 넣었다.





복서 유닛에 휴케바인을 합체.
자체가 변형은 꿈도 꾸지 못하게 생긴데다가 한번 합체하면 색이 다 긁혀서 가지고 놀지 못한다.



세세한 부분에 붓작업을 해서 완성 시켰다.

이때쯤 친절한 우체부 아저씨께서 [영장]을 나누어 주었다. 왓더헬.




아머드 코어의 한장면 같다.
I`m loving it.




꽤 오랜기간동안 만든 녀석이라 나름대로 미운정이 많이 들었었다.
전체 제작기간은 3주정도. 부품수는 85개가량.
의뢰제작품으로 총 제작비용은 38만원 가량.

08년에 고토부키야갸 동 기체의 프라모델을 발매함으로서,

이 레진킷의 존재 의의는 완전히 사라지게 된다.

04년 10월 완성.

by 인체 | 2009/08/13 00:53 | 장난감놀이 03,04 | 트랙백 | 덧글(0)

기동전함 나데시코 - 루리 웨딩드레스 1/6





 1/6 사이즈에 드레스자락이 매우 커다란 관계로 복제품조차 비쌌던 킷.

 원래 웨딩드레스는 어디서나 비싸지 -ㅅ-

 투명레진을 사용하기 때문에 그 이점을 살려 반투명 도장을 시도, 펄펄 끓여서 밑준비를 한다.
 

하지만 투명 레진이란게 원래 잘 안맞는데다 리캐업체도 대강뽑았는지 틈새가 안맞는다.

젠장맞지만 반투명 도색은 부분적으로만 했다.


더럽게도 단차가 안맞아서  밑작업 - 서페이싱 - 도장 후 다시 밑작업의

짜증나고 쓸모없는 재작업에 돌입했다. 제길.


살색은 문제없이 해결했다.

일러스트레이터 고토 케이지의 살색은 기본적으로 캐릭터 플래쉬1에 한없이 가깝다.

매우 편하다고도 할 수 있다.





완성도 50%의 사진.
 
부케, 면사포, 구두, 눈동자, 그라데이션이 남은 상태.






앞머리와 뒷머리는 접착하지 않았는데,
이것은 제가 아직 무거운 면사포의 무게를 지탱할 방법을 찾지 못했기 때문이기도 하다.

드레스는 흰색에 라벤더 색으로 그라데이션. 생각보다 잘되서 기분이 좋았다.
원래 보라색이면 사족을 못쓴다♡

부케나 면사포의 꽃등은 모두 엄청나게 작은 부품이라 가뜩이나 손큰 나는 고생을 했는데...
빼먹을 수 없는 킷의 포인트이므로 공을 들였다.

킷을 받아들고 고민하기를 한달...결국은 불투명으로 완성.
개인적으로 아쉬움이 남아서 하나쯤 더 만들어 볼 생각을 하기도 했다. 생각만으로 끝나서 다행이다.


군대 전역후  업계의 유명 스타인 [원더짱] [뀨뀨] 두 부부의 결혼기념 선물로 바쳤다.
두 사람의 보금자리에서 지금도 꿋꿋이 먼지를 맞아가며 버티고 있다 ^^

04년 08월 완성. 총 제작비용 18만원쯤.



by 인체 | 2009/08/12 23:29 | 장난감놀이 03,04 | 트랙백 | 덧글(0)

Dead or Alive - 카스미 밴딩 1/6 (두번째 완성)


년초에 만들었던 가장 첫번째 작품.


반년뒤에 제작한 2번째 작품.






 확실히 첫번째보단 두번째가 좋아졌음을 느낄수 있다. 미안해 마야훃.

다작(多作)은 역시 기초적인 실력향상의 지름길이다. 
 
한번 경험해 본 것에 대해서 사람은 여유와 냉정한 판단력을 동원할 수 있기 때문이기도 하고....
킷 자체도 맨 처음 만든것에 비해 좀더 좋은것이었다.

전 버전과는 달리 허리가 좀더 펴진 개수버전이라고 할 수 있다.
피규X월드 라는 국산 리캐업체가 망하기 직전에 내놓은 대 작품이라고 할 수 있겠지...

4개나 만들었던 카스미 밴딩중 가장 맘에 들게 완성된 작품.

의뢰완성품으로 꽤나 깔끔하고 바람직한 거래였다. 04년 08월 완성.


by 인체 | 2009/08/12 01:10 | 장난감놀이 03,04 | 트랙백 | 덧글(0)

顔のない月(얼굴없는 달) - 倉木 鈴菜(Kuraki Suzuna) 1/6 - 타케시판



얼굴없는달 - 2001년 root사가 발매한 야게임.

일러스트레이터 CANELLIAN은 아름다고 화려한 그림체로 명성이 높다. 나도 좋아하는 편이고 뭐..

게임의 상징적인 오브젝트인 물, 동백꽃을 일러스트에서 자주 볼 수 있는데,

레진킷에서도 이를 표현해 보고자 해서 리본과 동백꽃(조화)를 사용하였다.

원형사는 T's system의 미야가와 타케시. 역시 잘 알려진 원형사다.

둘다 나름 괜찮게 한거같지만, 처음 만들었던 J 시스템제가 역시 더 분위기가 좋은거같다.

사진의 모자이크는 얄팍한 법망을 피해가기 위한 최소한의 눈가림이라 생각해주시라.

소품인 가샤폰은 DGP 얼굴없는달 단품.

 04년 07일 완성.

 
 

by 인체 | 2009/08/12 00:56 | 장난감놀이 03,04 | 트랙백 | 덧글(0)

White album - 모리카와 유키 1/8







 White album(화이트 앨범) - 일본 Leaf 사가 발매한 야게임 혹은 비쥬얼 노벨

To heart에 이어 발매되어 크나큰 반향을 일으켰다.

11년의 세월을 넘어 2009년에 애니메이션화 되었다.

선처리와 눈썹 처리에 아쉬움이 보인다. 발색은 좋은편.

가장 밝고 선명한 붉은색을 얻으려면 [이탈리안 레드+ 미량의 흰색] 혹은 [샤인레드]를 사용하자.

소형 트레이딩 피규어는 [리프 콜렉션 vol.1]

04년 07월 제작, Lilia님 킷 제공.



by 인체 | 2009/08/12 00:46 | 장난감놀이 03,04 | 트랙백 | 덧글(0)

카드캡터 사쿠라 - 사쿠라 dark angel (세피아풍 도장)





 루리웹 피규어동호회 정모에 경품용으로 제공하기 위해 만들었던 작품.

 평멉하게 하기 귀찮아서 세피아 톤으로 색칠했다.

 생각해보면 지금의 나는 이당시의 나보다 독창적이지 못한걸지도 모른다.

 자꾸 틀에 박힌 프로토콜로 만사를 처리하려고만 한다.

 여하튼 이때는 동호회에 대한 열정도 있고 다른이들도 그렇게 보였지만,

 지금의 나는 아닌것 같다.

 04년 07월 완성.

by 인체 | 2009/08/12 00:33 | 장난감놀이 03,04 | 트랙백 | 덧글(0)

너스위치 코무기 - 코무기 1/6




 [소울테이커] 라는 애니메이션의 스핀오프 작품인 [너스위치 코무기짱]의 여주인공.

 둘다 접한적이 없어서 잘 모르겠지만, 만들기도 재미있고 보기에도 안질려 보여서 만들어보기로 했다.

예상대로 적절한 난이도와 만드는 재미를 나에게 안겨주었다.

04년 06월 완성.

by 인체 | 2009/08/11 03:21 | 장난감놀이 03,04 | 트랙백 | 덧글(0)

아즈망가 대왕 - 오사카&펭귄치요 1/6





 겉으로 보기엔 꽤나 단순하지만 사이즈도 1/6인데다가
 펭귄이 속도 맞춰줘야 되기 때문에 쉽지는 않았다.
 
 당시 저 조그만 요츠바가 인기를 타면서 6000원에서 60000원에 팔리는
어처구니없는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다.

 의뢰제작품으로 지금은 어디에 부셔져 있을지도 모른다.

by 인체 | 2009/08/11 03:06 | 장난감놀이 03,04 | 트랙백 | 덧글(0)

Chobits - 치이(프레이아) 1/8





 보기만 해도 압박이 느껴지는 킷. 아마 쵸비츠 관련중엔 최고 난이도가 되었던거 같다.

 골조 치마를 부러지지 않게 일일이 다듬고 무엇보다 [배송]이 가장 힘들었다.

 플레이아는 치이...의 쌍둥이로 사실 치이...는 아니다. 뭐 크게 중요하진 않은 사실이군.

 원래 킷은 검은색이지만 의뢰하신분의 염원에 의해 분홍색으로 완성되었다. 

 화사하고 이쁘게 완성한 맘에드는 케이스.

 04년 06월 완성.
 

by 인체 | 2009/08/11 02:38 | 장난감놀이 03,04 | 트랙백 | 덧글(0)

◀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